본문내용 바로가기

국가별 종합정보
  • 남색경보 남색경보
    여행유의
  • 황색경보 황색경보
    여행자제
  • 적색경보 적색경보
    철수권고
  • 흑색경보 흑색경보
    여행금지
  • 특별여행주의보 특별여행주의보
    철수권고
  • 특별여행경보 특별여행경보
    즉시대피

  • 대륙선택
  • 나라선택

인도
현재 여행경보단계 :미지정
현재 여행경보단계 :미지정
현지감염소식 :미지정
비상연락처 :미지정
  • 온도
  • 환율0원(USD기준)
  • 시간00:00 PM0월 00일

알림/이벤트

  • 왼쪽
  • 오른쪽

이달의 여행이야기

홋카이도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순간
언제부터인가 하얀 눈으로 뒤덮인 풍경은 홋카이도를 대표하는 이미지가 되어 있었다. 아마도 많은 영화와 소설 등에서 설국의 홋카이도를 아름다운 모습으로 묘사했기 때문이 아닐까? 엄청난 적설량을...
8월 웹진
  • 왼쪽
  • 오른쪽

이달의 여행이야기

니가 가라 하와이, 하와이 오아후 섬
미국의 50번째 주로 태평양 한가운데 자리잡은 하와이는 최근 몇 년간 신혼여행지로 가장 인기 있는 곳 중 하나다. 따사로운 햇살이 비치는 야자수 나무 그늘 아래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양지로 생각할 수 있지만,...
8월 웹진
  • 왼쪽
  • 오른쪽

이달의 여행이야기

24시간 잠 못 드는 곳,             미국 라스베이거스
스페인어로 목초지(Meadow)라는 의미의 라스베가스(Las Vegas). 사실 우리가 많이 부르는 라스베거스는 정확한 명칭이 아닙니다. 미국 관광청 및 국내 라스베이거스 관광청에서 권장하는 정확한 명칭은 라스베이거스임을 우선...
8월 웹진
  • 왼쪽
  • 오른쪽

이달의 여행이야기

멕시코 여행, 정말 위험할까?
대학입시 준비에 한창이던19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 한국에게 3:1이라는 뼈 아픈 패배를 안겨준 나라로 내 기억 속에 남아있는 멕시코, 어느 날 그 나라를 여행할 기회가 생겼다. ‘과연 멕시코는 어떤 나라일까?!’...
8월 웹진
  • 문화체육관광부
  • 해외여행질병정보센터
  • 국민안전처
  • 외교부
  • 관세청
  • 한국여행업협회
  • 소비자상담센터
  • 국립검역소

고객서비스헌장

한국관광공사 임직원은 한국관광산업 진흥의 중추 기관으로서 매력있는 관광한국을 만드는 글로벌 공기업을 실현하기 위해 고객 섬김을 통하여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다음과 같이 실천하겠습니다

  1. 1. 우리는 고객과 함께 관광산업을 우리나라의미래 성장 동력으로 이끌어 나가겠습니다.
  2. 2. 우리는 지역관광 진흥을 통하여 국가 균형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3. 3. 우리는 국민이 여행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보다 나은 관광 선진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4. 4. 우리는 아시아 관광허브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세계인이 찾아오는 관광 선진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5. 5. 우리는 고객만족경영 실천으로 고객에게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와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인 서비스 이행표준을 설정하여 이를 성실히 준수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한국관광공사 임직원 일동

전자우편무단수집거부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전자우편주소가 전자우편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2월 21일]
  •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사용하여 무단으로 수집·판매·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 자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제50조의2 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하여서는 아니된다.
  •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